대전여민회 로고
모바일 메뉴 열기
로그인 /    회원가입
페이스북 바로가기
활동

<성평등 강사양성과정 9기> 자기방어훈련(신율 강사님)

페이지 정보

작성자대전여민회관리 댓글 0건 조회 65회 작성일 20-06-18 17:53

본문

 

많은 분들이 페미니즘에 눈을 뜬 이후,

분노를 경험하고 있어요.

분노 이후 경험하는 것이 뭘까 했을 때,

무력감이 많은 부분을 차지해요.

 

우리에게 무력감이 아닌 다른 방식의 경험이 필요하다!

는 인식을 갖고, ‘자기방어훈련을 시작한 언니네트워크 신율 님이

대전여민회 성평등 강사 양성과정을 찾아오셨습니다.

 

많은 여성들이 자기방어훈련 강사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요! 

 

 

 

-

자기방어훈련이 호신술과 어떤 차이가 있나요? 하는 질문을 많이 받아요.

호신술이 내 몸을 무엇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라면, 그 무엇은 보통 강간’, ‘폭력적인 특수상황을 말합니다.

 

자기방어훈련은 강간 등 특정 상황 뿐만을 전제하진 않아요.

강간 이라는 특정 상황 이후 또는 이전에도 삶이 있고, 그 경험을 아울러서

자신을 방어할 수 있어야 해요.

 

자기방어훈련은 더 강해지기 위해서 하는 훈련이 아니라

자신의 몸의 한계와 가능성을 알아가는 훈련이에요.

 

예를 들어, ‘거절 잘 하는 사람을 정의할 때

친밀한 관계에서 폭력성, 내 안위를 위해 거절할 수 있는 것 등.

여러 요소를 들어 설명할 수 있는데

 

결국엔 자신의 몸, 자신이 처한 상황이 어떤 건지부터 시작하면 돼요.

 

또한 페미니즘 굿즈 착용한 사람을 공격했다는 상황들도 들려오죠.

나 오늘 페미니스트라고 적힌 옷 입고 가는데, 누가 공격하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을 하게 되고, 위축되지는 않나요?

 

그럴 때 오늘 자기방어훈련 기술을 배운 걸

시뮬레이션 해볼 수 있는 역량이 조금은 생길 수도 있겠죠.

 

그리고 중요한 건 자신 몸의 컨디션이 안 좋을 때는

굿즈 착용하지 않기도 옵션으로 두는 것도 된다는 거예요.

그것이 무력감으로만 이어지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자기 몸을 중심으로 마음먹었으면 좋겠어요.

 

자기방어훈련의 목표는,

자신 삶의, 자신 몸의 가부장제를 깨부수는 것!

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