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여민회 로고
모바일 메뉴 열기
로그인 /    회원가입
페이스북 바로가기
알림

[성명서]반인권과 성차별로 점철된 대전시 인권신문, 혐오세력에 수탁 맡긴 대전시는 책임지고 사과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전여민회 댓글 0건 조회 483회 작성일 23-05-08 13:56

본문

 

 

반인권과 성차별로 점철된 대전시 인권신문,

혐오세력에 수탁 맡긴 대전시는 책임지고 사과하라!

 

 

 

 

 

 

작년 11월 24일, 대전시가 대전광역시 인권센터를 혐오세력이자 반인권단체인 한국정직운동본부에 수탁을 맡기고 난 뒤 첫 인권신문이 발행되었다. 

예상대로 ‘대전인권신문’이라는 이름을 달고 발행된 신문에는 반인권적이고 성차별적인 주장으로 점철된 기고문이 실렸다. 

인권이라는 이름을 달고 지속적으로 뻔뻔하게 반인권적인 행태를 이어가고 있는 대전시 인권센터의 행보에 대해 수탁을 허락한 대전광역시와 이장우 시장은

반드시 그 책임을 져야할 것이다. 

 

첫 번째로 전문가 기고문인 한남대학교 이형무 행정학과 교수의 <성역할 인식과 자연권>을 보면 

“대개의 가정에서 아이에게 따뜻한 사랑과 보살핌을 주는 대상은 주로 어머니이다.”,

“대부분의 어머니는 어린 자녀를 돌보는 것을 아버지보다 더 즐길 뿐 아니라 더 잘한다.’ 라며

돌봄과 보살핌이 성별에 따라 다를 것이라는 무지하고 근거 없는 성역할 고정관념에 근거한 성차별인 발언을 노골적으로 할뿐만 아니라 

”여성이라는 개념의 원형에는 아이를 돌보는 어머니라는 존재로서의 인식이 포함되어있다“는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일방적인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 

더 이상 육아와 돌봄은 여성이 전유물이 아니며, 성별화된 돌봄노동이 재분배되어야 한다는 시대의 요구와는 정반대되고 도태된 주장이다.

또한 ‘전문가 기고’임에도 불구하고 인권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해당 경력이 확인 되지도 않는 자가 어떻게 전문가 기고를 쓰게 되었는지도 상당히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생활 속 인권/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재조명하며>라는 기고문도 형편없다. 

여성의 사회적 인권은 상당한 수준 향상되었으며 눈에 띄는 차별이나 불평등이 상당 부분 해소되었고, 

교육과 취업에 기회를 박탈당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 또한 현실과 전혀 다른 주장이다. 

그동안 입이 아프게 이야기했던 세계 성 격차 지수만 봐도 알 수 있다. 여전히 한국의 고등교육기관 진학률은 남성보다 여성이 19.71%p 낮다. 

성 격차가 가장 심각한 분야는 경제적 기회 부문으로써, 경제활동 참가율, 소득 격차, 고위직·관리자 비율 등 

5개 분야를 합산해 얻은 대한민국 순위는 112위라는 꼴찌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절대적인 수준이 조금 나아졌다고 해서 차별이 해소되었다고 말할 수 있는가? 

수준의 개선과 차별의 실재는 상응하는 개념이 아니다. 심지어 이 글에서는 여성들이 피해의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는 실제 존재하고 있는 성차별적 요소들이 그저 여성들의 피해의식이라고 폄하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이는 구조적 성차별의 존재를 지우기 위해 ‘피해의식’이라는 멍에를 씌워 그 책임을 여성들에게 지우고 있는 것이다.

 

 

대전시민의 보편인권을 담당해야 할 대전시와

모든 사람의 존엄과 가치가 존중되는 대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는 대전광역시 인권센터는 그 책임을 다하지 않고 있다. 

누구에게도 공감 받을 수 없고,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퇴보와 퇴행적인 인식으로 인권신문을 만드는 행위는 대전시민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것이다.

 

 

이에 우리는 강력히 규탄하며 요구한다!

 

반인권적·성차별적 행보를 이어가는 대전광역시 인권센터장은 책임지고 사퇴하라!

 

 

 

 

 

2023년 4월 26일(수)

 

 

 

대전여성단체연합

대전여민회, 대전여성장애인연대,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 대전평화여성회, 실천여성회 판, 여성인권티움, 풀뿌리여성마을숲